몸의 최적화

일전에 쓴 것처럼 새벽의 현자타임이 시작된 것은 내 인생의 위기가 찾아온 시기와 겹친다. 물론 인생이야 늘 위기였지만 이번엔 특히나 위기였는데 왜냐면 예전에는 위기가 찾아온 특별한 이유가 있었다. 애인한테 차였다던가, 통장 잔고가 떨어져 고양이를 데리고 본가에 들어갔는데 값비싼 쇼파를 다 뜯어놓았다던가, 정규직으로 입사한 지 두 달 만에 회사가 합병되더니 세 달째부터 임금이 체불되었다던가. 원인이 뚜렷한 위기는… Read more 몸의 최적화

새벽의 현자타임

오늘도 나는 새벽에 깨어 일어나 가부좌를 틀고 앉아서 한숨을 쉬었다. 심한 불면증 환자인 나는 새벽 4-5시까지 잠을 못 이룬 적은 많아도 그 시간에 일어나는 건 드물었다. 하지만 최근에는 이런 일이 꽤 자주 있어서 그 시간에 이름을 붙여주어야 할 것 같았다. 그래서 일종의 의식과도 같은 이 시간을 일단은 새벽의 현자타임이라고 부르고 있다. 새벽의 현자타임은 반년 전쯤… Read more 새벽의 현자타임